이름 관리자 이메일 smokingroom@hanmail.net
작성일 2012-09-27 조회수 1277
연락처 ㅇㅇ
제목
내년부터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면 5만원 과태료 부과 추천:186
내년부터 금연구역에서 흡연하면 5만원 과태료 부과

안양시, 금연환경조성 관련 조례 오는 28일 시행

2012년 09월 26일 09:34 환경일보
 
금연공원_팻말(12.
▲안양시 금연공원 팻말
【안양=환경일보】이기환 기자 = 내년부터 공원이나 주유소 등지에서 담피를 피우다 적발되면 5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안양시는 내년도 과태료부과를 앞두고 안양시금연환경조성 및 간접흡연피해예방에 관한 조례를 오는 28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9월27일 첫 금연조례를 제정 공포한 시는 금년 3월8일 금연조례 시행규칙을 공포한 데 이어 금연구역 지정고시(6월7일)와 금연조례 일부개정조례를 공포(7월2일)한 바 있다.
 
 
금연구역으로 지정 고시된 곳은 도시공원(8개소), 주유소, 가스층전소, 문화재 보호구역 등 모두 78개소로 내년 1월1일부터 이 지역에서 흡연을 하다 적발될 경우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게 된다. 아울러 이와 같은 내용의 표지판과 현수막을 설치해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내년 7월1일을 2단계로, 내후년 1월1일을 3단계로 나눠 금연구역을 넓혀나갈 방침이다. 허범행 안양시보건소장은 2014년까지 단계적으로 금연구역을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금연운동 또한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비흡연자에 대한 배려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gh3310@hkbs.co.kr
환경일보 이기환 기자
이전글 [부산] 목조문화재 주변 흡연 과태료 10만원
다음글 경남 고성군도 내년부터 금연구역 지정…조례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