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관리자 이메일 smokingroom@hanmail.net
작성일 2012-07-30 조회수 998
연락처 ㅇㅇ
제목
양산시, 내년 1월 1일부터 금연구역 지정 추천:141
양산시, 내년 1월 1일부터 금연구역 지정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 마련…공원 등 980곳 대상
신도시 이마트 앞 우선 지정… 위반 땐 과태료 부과
기사입력 : 2012-07-10
 

 


‘양산시 금연환경 조성 및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가 마련됨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시가 지정하는 거리에서 흡연을 하면 안 되고, 흡연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번 조례는 정부의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각 지자체가 조례를 통해 간접흡연의 위험이 높은 장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조례의 주요 내용으로는 도시공원, 어린이 놀이터, 학교환경위생 정화구역 중 절대정화구역, 버스 및 택시승차대, 문화재보호구역 등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여럿이 모이거나 오고 가는 장소 중 간접흡연피해 방지를 위해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장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이를 위반하면 3만 원의 과태료가 부가된다.

현재 양산에서는 980곳이 지정 대상이다. 금연구역을 지정하거나 변경, 해제할 때는 취지 및 장소와 범위 등을 시보·시청 홈페이지 등에 고시한다. 또한 금연구역을 지정한 때에는 시민이 잘 볼 수 있는 장소에 금연구역 표지판 및 안내판을 설치해야 한다.

시는 우선 신도시 이마트 앞 등의 거리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오는 12월 말까지 예고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위반시 과태료를 부과키로 했다.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는 공원과 학교정화구역·버스 승강장 등을 금연구역으로 지정, 관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금연구역이 정해지더라도 어디까지 담배를 피워도 되는지 명확하지 않아 시행규칙에 금역구역별 경계지점을 명시할 예정”이라며 “시민의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금연구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석호 기자

이전글 구리시, 오는 5일부터 금연구역 흡연행위 단속
다음글 [발언대] 금연거리 조례는 역차별…흡연구역 설치부터 해야